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사무총장에 안규백 의원(3선·서울 동대문갑), 정책위원회 의장에 윤호중 의원(3선·경기 구리)을 임명했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인사 기준은 통합과 탕평을 이루고 적재적소에 적임자를 배치하는 것이었다”며 이 같은 내용의 당직 인선을 발표했다.

안 총장은 전북 고창 출신으로, 당직자로 시작해 여러 당직을 두루 거쳤다. 지방자치위원장, 전략홍보본부장, 원내수석부대표 등을 역임한 안 총장은 옛 민주계에 뿌리를 두고 있으며 정세균계로 분류된다.

윤 의장은 경기 가평 출신으로, 당직자로 정치에 입문했다. 윤 의장은 전략기획위원장과 사무총장, 정책위 부의장, 민주정책연구원 부원장 등을 맡아 정책전문가로 통한다.

추 대표가 당직 경험이 많은 안 총장과 윤 의장을 발탁한 것은 실무를 중시했다는 평가가 나오지만 ‘탕평인사’ 여부에 대해서는 엇갈린다. 윤 의장은 친문(친문재인)계로 분류된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