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묘역 참배한 추미애, 일성은 "민생·통합"

입력 2016-08-29 19:03 수정 2016-08-29 22:51

지면 지면정보

2016-08-30A6면

이정현 새누리 대표와 상견례

추미애 "제 목소리 경청해달라"
이정현 "민생문제 부탁 많이하겠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국립 서울현충원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첫 공식 일정으로 국립 서울현충원을 참배했다. 추 대표는 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에 이어 박정희·이승만 전 대통령 묘소까지 두루 참배했다. 정치·이념 성향과 관계없이 중도층 및 개혁적 보수층을 껴안으며 통합 행보를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추 대표는 참배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이 나라를 이끌었던 한 분, 한 분께 정성스럽게 출발을 다짐하는 각오를 밝히고 또 도와주십사하는 마음으로 찾아왔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첫째도 둘째도 민생”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국회에서 첫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박근혜 정부는 안타깝게도 대한민국의 법통인 임시정부를 부정하려고 한다”며 “이것은 우리 역사를 부정하는 일이고, 우리 헌법을 부정하는 일”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을 겨냥했다.

추 대표는 이어 정세균 국회의장과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를 차례로 찾았다. 추 대표는 정 의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정 의장이 과거 당 대표를 하면서 당력을 잘 모았는데, 이를 참고할 테니 많이 도와달라”며 고개를 숙였다.
추 대표는 이 대표와의 상견례에서 “야당 대표를 통해 민심이 바라는 것을 전할 테니 내 목소리를 국민의 목소리로 생각해 잘 경청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명심하겠다”며 “다만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만큼은 부탁도 많이 하고 사정도 많이 하겠다”고 맞받았다. 잠시 신경전이 펼쳐진 것이다.

이어 박 위원장을 만난 추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마지막 유언이 꼭 통합하라는 말씀이었다”며 “김 전 대통령 마음을 누구보다 잘 읽을 줄 아는 박 위원장인 만큼 꼭 통합을 이뤄 국민에게 희망을 드려달라”고 당부했다.

추 대표는 전당대회 레이스 과정에서 ‘노동자 강령’ 문제 등으로 껄끄러운 관계였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에게 전화해 “조만간 찾아뵙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이날 김재원 정무수석을 통해 추 대표에게 축하 난을 보냈다. 국회 당 대표실에서 김 수석을 맞은 추 대표는 “축하해주셔서 고맙다고 전해달라”며 “야당 목소리도 대통령께서 잘 전달받을 수 있도록 창구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수석은 “앞으로 하고 싶으신 말씀을 많이 해달라”고 화답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