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무형문화유산 계승자인 우샤오리가 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인 각국 정상의 모습을 본떠 제작한 점토 인형을 공개했다. G20 정상회의는 다음달 4~5일 중국 항저우에서 ‘세계 평화의 꿈’을 주제로 열린다. 정상들 옆에는 각 나라의 국화(國花)와 평화를 상징하는 비둘기, 우의를 뜻하는 모란꽃이 함께 조각돼 있다. 앞줄 왼쪽부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박근혜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차이나데일리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