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무거운 택배물 수백여개를 배달하는 현장 직원을 위해 사무직 김과장 이대리가 ‘아침밥’을 마련했다. 지난 24일 경기 구리시 CJ대한통운 택배 터미널에 마련된 ‘달려라 밥차’에서 사무직 직원들이 현장 직원에게 아침 식사를 제공하고 있다. 회사 측은 사무직과 현장직 직원의 소통을 위해 사무직 직원들이 운영하는 밥차를 수시로 운영 중이다.

CJ대한통운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