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톈진, 한화 기술력에 "하오"

입력 2016-08-29 19:45 수정 2016-08-29 19:45

지면 지면정보

2016-08-30A13면

7개 계열사 구매·계약 상담

지난 25일 중국 톈진시 한화테크윈 톈진법인에서 열린 ‘한화데이’에 참석한 고객들이 전시 공간을 둘러보고 있다. 한화테크윈 제공

한화그룹 7개 계열사가 중국 톈진에서 현지 고객에게 제품 및 기술을 소개하고, 구매 상담을 하는 행사를 열었다.

한화테크윈과 한화큐셀, 한화케미칼, 한화첨단소재, 갤러리아면세점, 드림플러스, 한화자산운용 등 7개 한화그룹 계열사는 지난 25일 한화테크윈 톈진법인에서 ‘한화데이’ 행사를 열었다.
이 행사는 한화그룹 계열사의 주력 제품과 사업영역을 직접 고객에게 소개하고 중국 정부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철교 한화테크윈 사장을 비롯해 계열사 임직원이 참석했다. 220개 고객사 대표와 가오리쥐안 톈진 상무위원회 부주임 등 톈진시 관계자들도 행사에 참여했다.

중국 고객과 정부기관 관계자들은 한화테크윈의 폐쇄회로TV(CCTV), 영상저장장치(DVR), 압축기 등이 소개된 전시장과 생산라인을 둘러본 뒤 7개 계열사 실무진과 구매 및 계약 상담을 했다. 한 고객사 대표는 “한화그룹의 높은 기술력과 수준 높은 제품을 한 곳에서 둘러볼 수 있어서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고 한화그룹은 전했다.

김철교 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한화데이에서 맺은 소중한 인연을 발판 삼아 한화그룹과 톈진시가 지금보다 더 많이 협력하고 교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