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진태 의원 "대우조선해양 접대 받은 의혹 언론인은 조선일보 송희영 주필" 폭로

입력 2016-08-29 16:29 수정 2016-08-29 16:29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29일 오전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호화 접대'를 받은 의혹이 있는 유력 언론인이 조선일보 송희영 주필이라고 실명을 폭로하면서 "이것으로 '우병우 사건'을 물타기 하려 한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일각에서 '이번 폭로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를 주장해온 조선일보를 의도적으로 겨냥한 게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는 데 대해 이같이 답했다. 또 우병우 수석 의혹 사건은 사건대로, 대우조선의 송희영 주필 '향응 접대' 의혹건은 그것대로 검찰 수사가 이뤄져야 하다고 주장했다.

검사 출신의 김 의원은 '1차 폭로' 이후 여러 곳으로부터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한 뒤 '검찰수사 대상에 해당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당연히 된다.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26일 대규모 비리가 드러난 대우조선해양이 2011년 9월 남상태(66·구속기소) 전 사장의 연임 로비 창구로 의심받는 홍보대행사 뉴스커뮤니케이션스 대표 박수환(58·여·구속) 씨와 유력 언론사의 논설 주간을 '호화 전세기'에 태워 유럽으로 외유성 출장을 다닌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