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눈앞 실적보다 '기발한 연구' 통큰 지원

입력 2016-08-28 18:53 수정 2016-08-29 11:11

지면 지면정보

2016-08-29A2면

노벨상 수상자 많이 나오는 이유 있었네!
일본 정부가 내년부터 연구 실적보다는 주제의 기발함을 따져 연구비를 지원하는 제도를 신설한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독창적인 연구에 나서기 쉬운 환경을 조성해 신산업의 기초기술을 개발하기 위해서다.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문부과학성은 이런 주제를 약 50건 선정해 건당 연간 3000만엔(약 3억3000만원)을 지원한다. 이제 막 연구를 시작한 분야나 사람들의 관심이 적은 주제라도 미래 가능성이 있는 테마라면 지원 대상이 될 수 있다. 3년간의 1차 연구 기간이 지나면 구체적인 연구 계획과 성공 전망이 큰 주제를 2차 연구 지원 대상으로 선별한다.

문부과학성은 2차 연구 대상으로 전체의 10%도 안 되는 3~4건 정도를 염두에 두고 있다. 이들 연구에는 연간 3억~4억엔씩 최장 5년간 연구자금을 추가로 대줄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최대 8년에 걸친 연구 지원을 통해 새로운 산업을 창출할 수 있는 1~2개 혁신 기술이 개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새로운 연구 지원 제도는 내년부터 시작하는 ‘미래 사회 창조사업’의 일환이다. 이번 제도의 성패는 발상의 잠재력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는지에 달렸다는 분석이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