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김종인 노고에 존경과 감사"

입력 2016-08-28 19:15 수정 2016-08-29 03:16

지면 지면정보

2016-08-29A6면

"이제 단결해 정권교체 한 길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는 지난 27일 전당대회가 끝난 뒤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경쟁은 끝났고 단결이 남았다”며 “새 지도부를 중심으로 모두 손을 잡고 정권교체의 한길로 나아갔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 전 대표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에 대해 “그간 노고와 지대한 성과에 존경과 감사를 전한다”며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아 큰 역할을 해준 김 대표의 수고를 당과 당원들이 오래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전대가 열린 서울 잠실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새 지도부가 당을 잘 봉합해 대선 승리까지 잘 이끌어주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구체적인 대선 행보 계획에 대해서는 “차차 밝힐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신임 지도부가 친문(친문재인) 위주로 구축된 것은 문 전 대표에게 ‘양날의 검’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문 전 대표가 안정적으로 내년 대선 준비를 할 수 있다는 것은 장점이지만, 특정 계파에 의존하는 정당이라는 비판은 상당한 부담이 될 수 있다.

한 중진 의원은 “주류 위주의 지도부가 꾸려지면서 문 전 대표를 제외한 다른 대권주자를 중심으로 원심력이 강해질 수 있다”며 “향후 더민주 밖에서 공정한 경선을 치르자는 제3지대론이 힘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