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포커스]

폭스바겐 후폭풍…자동차 수입 '반토막'

입력 2016-08-28 19:47 수정 2016-08-29 03:41

지면 지면정보

2016-08-29A13면

지난 7월 자동차 수입이 전월 대비 절반으로 줄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7월 자동차 수입은 1만7898대로 6월(3만6525대)보다 51% 줄었다. 독일산의 감소율(57.7%)이 가장 높았고 미국산(52.2%) 일본산(20.1%) 등이 뒤를 이었다. 폭스바겐 사태와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종료가 영향을 미쳤다고 협회 측은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