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경량화·신소재 개발
기술력 있는 기업도 M&A
석유화학업계가 공급 과잉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 업계 1위 LG화학이 28일 선제적 대응을 선언했다. 고부가 제품의 매출 비중을 5년 내 두 배 이상으로 늘리고 기술력 있는 업체를 인수합병(M&A)하는 등 적극적인 사업 재편을 추진하겠다는 게 핵심이다.

구체적으로 LG화학은 차세대 고흡수성 수지(SAP), 친환경 합성고무 등 연간 3조원 규모인 고부가 제품 매출을 2020년까지 7조원대로 늘리기로 했다. 30% 선인 폴리올레핀 제품의 고부가 비중도 2020년까지 60%로 높이겠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앞서 2018년까지 4000억원을 투입해 고부가 제품인 엘라스토머 생산능력을 9만t에서 29만t으로 늘리기로 했다.

자동차·정보기술(IT) 소재용 고기능 제품 육성에도 나선다. 고기능성 합성수지(ABS)는 세계 1위 시장점유율과 축적된 기술력을 활용해 자동차용 친환경 특화제품과 전기전자용 고투명 제품을 출시해 시장을 선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중국 화남 ABS공장 생산량을 15만t에서 30만t으로 늘릴 계획이다. 엔지니어링 플라스틱(EP) 분야에선 기술력 있는 업체를 적극적으로 M&A할 방침이다.

미래 준비를 위해 경량화·스마트화 신소재 개발에도 나선다. 차량 무게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슈퍼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높은 전도성의 탄소나노튜브(CNT)가 대표 제품이다.
기초소재 연구개발(R&D) 투자를 매년 10% 이상 확대하고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미래소재 연구인력을 배치해 대학·연구기관과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에 나선다.

기존 사업의 수익성도 극대화하기로 했다. 에틸렌·프로필렌 등 기초유분을 생산하는 나프타 분해설비(NCC) 사업은 원가 경쟁력을 높이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고부가 제품의 안정적인 원료 확보를 위해 에틸렌 생산 규모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LG화학은 여수공장 116만t, 대산공장 104만t으로 국내 최대 220만t의 에틸렌 생산규모를 갖췄다.

인도, 동남아시아 등 전략시장에서 마케팅도 강화하기로 했다. 손옥동 LG화학 기초소재사업본부장(사장)은 “편안할 때 위태로울 때를 생각해야 한다는 거안사위(居安思危)의 자세로 지금 호황 속에서 먼저 불확실한 미래에 선제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