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가 ‘갑(甲)’이라는 의식을 없애고 서로 존중하는 조직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캠페인을 벌인다.

포스코는 지난 27일 권오준 포스코 회장을 비롯한 임원과 외주사 대표 등 1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갑 의식 철폐가 이해 관계자들과 갈등을 풀고 상호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내용의 미디어 퍼포먼스를 시청했다. 29일에는 모든 임직원이 참여하는 ‘상호존중문화 실천’ 온라인 서약을 한다.

서약서에는 △사내외 이해 관계자를 동반자로 인식하기 △항상 상대방의 입장을 생각하고 배려하기 △자유로운 토론문화 조성하기 △직급과 관계없이 경어 사용하기 △잘못된 관행이나 프로세스 개선하기 등 다섯 가지 실천 지침을 명시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