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병 환자 2주새 22% 증가…아동·청소년 눈병 유행

입력 2016-08-28 17:18 수정 2016-08-28 17:18
영유아와 청소년 사이에서 유행성 각결막염, 급성출혈성결막염 등 눈병이 유행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KCDC)는 80곳 안과 의원을 대상으로 유행성 각결막염과 급성출혈성결막염 환자를 집계하는 표본감시체계에 따르면, 지난 14~20일 유행성 각결막염 환자는 총 진료 환자 1천명당 24.8명으로 2주 전(7월31일~8월6일) 20.3명보다 22.2% 급증했다고 28일 밝혔다.

유행성 각결막염은 영유아에게서 심했다. 0~6세의 1000명당 환자는 80.6명이었고 7~19세도 36.8명이나 됐다. 20세 이상은 18.9명으로 집계됐다.

유행성 각결막염 환자는 매년 7월 중순부터 9월까지 계속 늘어난 뒤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올해 유행 정도는 작년 동기에 비해 작은 수준이지만 2014년보다는 큰 편이다.

유행성 각결막염은 결막과 각막에 염증이 생기면서 발생한다. 아데노바이러스에 감염되면 5~7일의 잠복기를 거쳐 나타나며 발병 후 2주 정도까지 전염력이 있다.
급성출혈성결막염은 흔히 아폴로 눈병이라고 불린다. 이 환자는 14~20일 기준 진료 환자 1000명당 1.0명으로 전주 0.9명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두 질병 모두 전염력이 강해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등 단체 생활 시설과 수영장에서 확산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질병관리본부의 설명이다.

감염 예방을 위해 흐르는 물에 손을 철저히 씻고 눈을 만지거나 비비지 말아야 한다. 수건이나 베개, 담요, 안약, 화장품 등을 다른 사람과 함께 사용하지 않는 등의 수칙을 지켜야 한다.

병에 걸렸다면 눈을 만지지 말고 증상 완화와 합병증 예방을 위해 안과 진료를 받아야 한다. 전염기간(약 2주간)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을 쉬고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나 수영장은 가지 않아야 한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