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첫 실태 평가
생보사에선 교보생명 뽑혀
국민은행, 대구은행, 신한은행이 금융감독원의 첫 금융소비자 보호 실태 평가에서 은행권에서 가장 우수한 금융사로 선정됐다. 보험권에선 교보생명과 삼성화재, 현대해상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금감원은 28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5년도 금융소비자 보호 실태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기존 민원발생 평가를 보완해 새롭게 시행된 이번 평가는 지난 4~7월 중 66개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민원건수 △금융사고 △소비자 보호 조직 및 제도 △소비자 정보 공시 등 10개 부문에 걸쳐 이뤄졌다. 평가등급은 부문별 양호, 보통, 미흡 등 3등급으로 분류했다.
은행권에서는 국민은행, 대구은행, 신한은행이 10개 평가 부문에서 모두 ‘양호’ 등급을 받았다. 평가 대상 66개 금융회사 가운데 모든 부문에서 양호 등급을 받은 것은 이 세 개 은행밖에 없다. 농협은행(양호 9개)과 기업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각각 양호 8개)도 상대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경남은행, 수협은행, SC제일은행 등 세 곳은 양호 등급이 5개로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교보생명은 양호 등급 8개를 받아 생명보험업권에서 가장 우수한 금융사로 선정됐다. 신한생명이 뒤를 이어 양호 등급 7개를 받았다.

손해보험업권에선 삼성화재와 현대해상이 각각 가장 많은 양호 등급(8개)을 받았다. 동부화재, 에이스손보, KB손보, 한화손보가 각각 7개로 뒤를 이었다.

신한카드와 KB국민카드는 양호 등급 9개로 카드업권에서 최우수 회사로 선정됐다. 우리카드(양호 8개)가 뒤를 이었다. 금감원은 이번 평가 결과를 금융소비자들이 참고할 수 있도록 업권별 협회를 통해 공시할 계획이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