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컨트리 리포트]

'부패와의 전쟁' 두테르테 대통령, 국민 지지율 90%

입력 2016-08-28 19:18 수정 2016-08-29 00:20

지면 지면정보

2016-08-29A8면

‘필리핀의 트럼프’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마약 사범 척결과 부정부패 근절에 집중하고 있다. 필리핀 국민이 두테르테를 선택한 이유다. 베니그노 아키노 전 대통령은 필리핀 경제 성장을 이뤄냈지만 부정부패와 마약 범죄 해결에선 이렇다 할 성과를 내놓지 못해 국민의 불만이 컸다.

두테르테는 민다나오섬 다바오시에서 시장으로 재직하면서 범죄가 만연하던 이곳을 가장 안전한 도시로 바꿔놨다. 강력범에게는 ‘무관용 정책’을 펼쳐 시민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었다. 이 덕분에 그는 디바오시에서 일곱 차례 당선해 22년간 시장 자리를 지켰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집권 후 가장 먼저 시작한 일은 마약범 소탕이다. 집권 7주 만에 마약 범죄 척결 과정에서 1800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약 매매 연루 의혹이 있는 공직자, 정치인 등 157명의 명단도 공개했다. 델라 로사 필리핀 경찰청장은 “70만명에 가까운 마약 범죄자와 판매원이 처형을 피하기 위해 자수했다”고 밝혔다.

그는 마약에 이어 부패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모든 대통령 임명직 관료에게 1주일 내 사직서를 낼 것을 지시했다. 정부 부처 장차관, 지방 관료, 국영기업 임원 등 총 6000여명의 전직 대통령 임명직 인사가 대상이다. 그는 행정 능력과 청렴도 등을 평가해 선별적으로 사표를 수리하겠다고 밝혔다.

국제 인권단체와 종교단체는 이 같은 행보에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필리핀 국민의 평가는 전혀 다르다. 지난달 여론조사업체인 펄스아시아의 조사 결과, 두테르테 대통령에 대한 필리핀 국민의 지지율은 91%로 나타났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