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문화올림픽' 연다…동·하계 올림픽행사와 연계

입력 2016-08-28 18:59 수정 2016-08-29 04:58

지면 지면정보

2016-08-29A27면

한국과 중국, 일본 3국이 각국에서 유치한 동·하계 올림픽과 연계한 ‘문화올림픽’을 함께 연다.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딩웨이 중국 문화부 차관,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문부과학상은 27~28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8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제주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2020년 일본 도쿄 하계올림픽, 2022년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열릴 때 올림픽과 연계한 문화올림픽을 같이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화올림픽은 한국 정부가 3개국이 모두 올림픽을 여는 데 착안해 제안한 사업이다. 각국이 올림픽 개최 도시에 문화사절단을 파견하고, 동아시아 문화를 주제로 학술 심포지엄을 열 계획이다. 또 각 올림픽이 미래 세대의 문화자산으로 남도록 스포츠와 문화를 융합한 프로그램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