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정치' 시작한 김종인…어떤 사진 올렸나

입력 2016-08-28 16:48 수정 2016-08-28 16:48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열며 '페이스북 정치'에 나섰다.

사진=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캡쳐

올해로 76세인 김 전 대표는 그동안 SNS 계정이 따로 없었지만 지난 26일 페이스북에 처음 가입했다.

더불어민주당 8·27 전당대회 다음날인 28일 김 전 대표는 오전 일찍부터 페이스북에 꽃바구니 사진을 첫 게시물로 올린 뒤 사진과 글을 잇따라 올리며 페이스북을 통한 소통에 나선 모습이다.

김 전 대표는 "지금 페이스북 이용법을 혼자 연구하고 있습니다"라며 "사진 올리기는 겨우 성공하였습니다. 앞에 올린 꽃바구니 사진은 몇 분의 기자들께서 보내주신 걸 찍은 것입니다"라고 적었다.

김 전 대표는 오프 라인에서의 딱딱한 이미지와는 달리 본인의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에 '뭐를?'이라는 문구를 합성한 코믹한 패러디 사진 한 장을 올려 눈길을 끌기도 했다.
그는 평소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시 "뭐를?", "누가?"라고 되묻는 독특한 화법으로 여의도 취재진들을 상대해 화제가 됐다.

김 전 대표는 "젊은 기자분들께서 제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에 제가 자주 쓰는 말투라며 '뭐를?'이란 단어를 합성한 사진을 보내주셨다"고 소개했다.

김 전 대표는 또 페이스북에 독일 뮌스터대학교 경제학 박사 입학·졸업, 보건사회부 장관, 청와대 대통령 경제수석비서관, 대한발전전략연구원 이사장, 더민주 비대위 대표, 11·12·14·17·20대 국회의원 등 자신의 이력도 해당 연도와 함께 입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