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안보리 규탄 성명에 반발…"공화국 자주권과 존엄에 대한 침해"

입력 2016-08-28 14:25 수정 2016-08-28 14:25
북한은 28일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언론성명에 대해 반발하고 나섰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유엔안전보장리사회에서 전략잠수함 탄도탄수중시험발사를 비롯한 우리의 자위적 핵억제력 강화조치들을 걸고드는 공보문을 발표하는 엄중한 적대행위를 또다시 감행하였다"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이어 "미국이 유엔안전보장리사회를 도용하여 벌려놓은 이번 공보문 채택 놀음은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과 존엄에 대한 난폭한 침해이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무분별한 도발로 된다"고 강조했다.
성명은 또 "우리는 이미 미국이 우리의 전략잠수함 탄도탄수중시험발사를 걸고드는 것과 같은 경거망동은 자멸의 길을 재촉할 뿐이며 분노에 찬 우리의 섬멸적인 타격을 피할 수 있는 최상의 방도는 우리의 존엄과 안전을 건드리지 않고 자중, 자숙하는 것이라는 데 대해 경고하였다"고 밝혔다.

성명은 "미국이 우리의 엄숙한 경고를 무시하고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생존권을 위협한 이상 우리는 당당한 군사대국으로서 보여줄 수 있는 모든 사변적인 행동조치들을 다계단으로 계속 보여줄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26일(현지시간)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거듭되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채택했다.

안보리는 성명에서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해 나가면서, 추가적인 중대 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