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기시다 후미오일본 외무상이 북한의 잠수함탄도미사일(SLBM) 발사를 비판하고 한국·미국·일본 3국의 연대 방침을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케리 국무장관은 아프리카 케냐를 방문 중인 기시다 외무상과 전날 약 30분간 전화회담을 진행했다. 케리 국무장관과 기시다 외무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한 것을 환영하며 이 같은 견해를 공유했다.

케리 국무장관은 미국이 일본을 포함한 동맹국 방위를 위해 "단호하게 나선다"는 뜻을 밝혔다. 기시다 외무상은 이번 미사일 발사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안전보장에 대한 위협이 더 심각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