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사드 반대' 당론 채택 발언에 김영우 "절대 안돼"

입력 2016-08-28 13:35 수정 2016-08-28 13:35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은 28일 추미애 신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반대 당론을 채택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절대로 안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새누리당 소속인 김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 대표는 한반도 안보가 우선이라는 입장에서 사드 문제를 바라봐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이원장은 "추 대표는 사드 배치 말고 북한 핵·미사일에 대해 당장 우리가 어떤 대비책이 있는지 밝혀야 할 것"이라며 "만약 지혜로운 외교와 북한에 대한 대화와 설득으로 풀어가면 된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이미 현실적 답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국방이 안 되면 나라가 없어지는데, 어떻게 경제, 복지, 일자리를 논할 수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일부 지역 여론에 대해서도 당부했다.
그는 "지역 주민의 심정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눈길을 조금만 옆으로 돌려 6·25 전쟁 이후 60년간 수백만 평을 군부대 훈련장 등으로 내주고 매일 포탄소리를 들으며 살아온 많은 접경 지역 주민들을 생각해 달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까지 온 국민이 누려온 평화는 접경지역 등 군사시설이 밀집된 지역주민의 희생에 힘입은 바가 크다"면서 "대한민국 안보는 온 국민이 함께 책임진다는 자세가 필요하다. 이 좁은 국토에서 전방과 후방이 따로 있을 수 없고 전투 지역과 평화 지역이 따로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중국에 대해 내정간섭이라며 비판했다.

그는 "북한 핵과 미사일에 대비하는 최소한의 방어 수단을 중국이 반대하는 것은 명백한 내정간섭"이라며 "중국이 대한민국 사드와 관련해 보인 외교적 무례함은 도를 넘어섰고, 한류 차단 등의 보복 조치는 너무도 치졸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