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28일 북한 압박 등을 위해 "올해 10월께 미국에 가서 외교·국방장관 '2+2' 회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KBS 일요진단'에 출연,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개발할수록 고통이 커진다는 것을 부각할 수 있도록 유엔 안보리와 우방국 등을 중심으로 여러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런 차원에서 (한미 외교·국방장관 회의에서) 북한을 어떻게 압박할 수 있는지, 비용을 높이게 할 수 있는지 논의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외교·국방 2+2 회의가 올해 열리면 4차가 된다.

직전 회의는 2014년 10월 워싱턴에서 열렸다.

윤 장관은 태영호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의 망명 등도 거론했다.

그는 "최근 8개월 동안만 보더라도 탈북, 망명해서 한국에 입국하는 북한 엘리트층이 역대 가장 많은 숫자"라면서 "이것이 의미하는 바가 있으며 박근혜 대통령이 말씀했지만 국제사회의 대북압박이 여러 형태로 효과를 발휘하는 징조가 아닌가 분석하고 있고, 앞으로도 이런 현상들이 계속 있지 않겠나 전망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