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투자자에게 직접 자문 및 운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금융당국은 '테스트베드'를 통과한 로보어드바이저의 직접 서비스를 내년 상반기께 허용키로 했다.

28일 금융위원회는 투자자에게 넓은 선택의 기회를 제공하게 될 '로보어드바이저 테스트베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로보어드바이저는 로봇(Robot)과 자문가를 의미하는 어드바이저(Advisor)의 합성어다. 컴퓨터 프로그램을 활용해 자동으로 투자자산 자문과 운용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사람의 개입을 최소화했기 때문에 기존 자산관리서비스에 비해 수수료 및 최소 가입금액이 낮다.
금융당국은 테스트베드를 통해 로보어드바이저의 신뢰성과 안정성을 검사한다. 테스트베드를 통과한 로보어드바이저에는 직접 자문 및 일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테스트베드에 참여하지 않은 로보어드바이저는 전문인력을 통한 간접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고, 미참여 사실을 명시해야 한다.

테스트베드에 참여한 로보어드바이저는 펀드 파생결합증권 주식 등으로 구성된 포트폴리오를 6개월간 실제 자금으로 운용하게 된다. 이후 전문가로 구성된 민간심의위원회에서 테스트베드 통과 여부를 결정한다.

1차 테스트베드 신청서 접수는 다음달 시작한다. 2차 테스트베드는 내년 상반기에 진행할 계획이며, 앞으로 연 2~3회 실시할 예정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