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GS회장 "변화 대응 역량이 기업 생존 결정"

입력 2016-08-28 10:36 수정 2016-08-28 10:44
허창수 GS그룹 회장은 "변화를 감지하고 민첩하게 대응하는 역량이 기업 생존을 결정하는 필수 요소가 됐다"며 "변화 문맹(文盲)이 되지 않도록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27일 GS그룹에 따르면 허 회장은 허진수 GS칼텍스 부회장 등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와 사업본부장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6일부터 이틀간 강원도 춘천시 엘리시안 강촌리조트에서 열린 'GS 최고경영자 전략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 경영진은 '미래 거시적 환경변화와 신기술에 따른 시장 변화'를 주제로 열린 이번 전략회의에서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IoT), 신재생 에너지 등 혁신적 신기술에 따른 경영환경 등의 변화를 공유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논의를 집중적으로 벌였다.

허 회장은 '비관론자는 모든 기회에서 어려움을 보지만, 낙관론자는 어떠한 위기에서도 기회를 찾아낸다'는 윈스턴 처칠의 말을 인용하며 "환경변화를 감지했다면 신속히 사업 전략에 반영하고 과감하게 행동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한 "결과를 두려워 말고 대범하게 실행하되, 성공뿐만 아니라 실패 경험도 우리 자산으로 만들어 더 나은 실행의 밑거름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허 회장은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인재 육성과 유연한 조직문화 조성을 주문했다.

허 회장은 "최근 리우 올림픽에서 우리 양궁 대표팀이 전 종목을 석권한 쾌거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절차를 통해 선수를 선발하고, 예측 불가능한 환경변화에 대비해 다양한 적응 훈련을 한 결과물"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도 변화에 맞서 도전하는 강한 인재를 발굴·육성하고, 시장과 고객의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조직문화와 시스템도 함께 만들어 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1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1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