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주당 30시간 일하는 파트타임(시간 선택제) 근로자들을 새로 모집하면서 파격적인 월급과 복지 혜택을 제시했다.

2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보도에 따르면 아마존은 미국 이벤트 업체인 '이벤트브라이트' 홈페이지 채용 공고란에 주당 30시간 근무자를 모집한다는 글을 올렸다.

아마존은 근무 시간 단축에도 여전히 효율적인 업무 성과를 낼 수 있는 근무 환경을 만들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AFP통신은 주 30시간 근무체제는 인사부의 기술시스템을 설계하는 근무자들에게 적용한다고 전했다.
아마존에 주 30시간을 일하는 근로자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새로 뽑는 팀은 팀장에서 말단까지 모두 파트타임 근로자로 구성한다는 점이 특징적이다.

이들이 주 40시간 파트타임 근로와 같은 임금과 복지 혜택을 누린다는 것도 주목받고 있다.

물론 이들의 임금은 근무시간이 적은만큼 풀타임 근로자의 75% 수준이다.

단축 근무자들은 원할 경우 풀타임 근무로 옮길 수도 있다.

이들은 기본적으로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근무하며 나머지 시간은 탄력적으로 일할 수 있다.

아마존 측은 이번에 적용하는 단축 근무가 주 40시간이 기본인 회사 전반 근무 시스템을 대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선 비록 제한적이긴 하지만 아마존의 실험이 다른 회사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