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안철수, 광주 무등산 오른 이유 … 등산 소감 들어보니

입력 2016-08-28 10:15 수정 2016-08-28 10:15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가 호남 방문 이틀째인 28일 광주 무등산을 올랐다.

전날 여수, 광양, 구례를 거쳐 광주에서 묵은 안 전 대표는 이날 부슬부슬 비가 내리는 이른 아침, 손금주 최경환 김경진 송기석 의원 등과 함께 광주시민들에게 '어머니의 산'으로 불리는 무등산으로 향했다.
산 초입에서 미리 기다리던 지지자 수백 명은 '제2의 김대중 안철수' '벤처의 왕 안철수' '알파고 안철수'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환호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밝은 표정으로 이들과 일일이 손을 맞잡았다.

문빈정사를 방문한 자리에선 주지인 법선스님이 "광주가 어머니인데, 어머니 품에 온 것을 환영한다"며 덕담을 건넸다. 안 전 대표는 문빈정사를 나서면서 기자들에게 "며칠 전까지만 해도 무더운 폭염에 고생하셨는데 오늘 아침에는 막 비가 그친 직후라 공기가 참 맑다. 이렇게 우리 앞날에 많은 것을 열어주는 무등산 품에 안기니 감회가 새롭다"말했다.

안 철수 전대표는 "무등산은 '등급이 없다, 차별이 없다'는 뜻" 이라며 "지금의 시대정신이 격차 해소인데, 무등산이 그 시대정신을 알려주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아침에 무등산 기슭에 도착하면서 시대정신을 생각했다. 여기 모인 많은 분들도 시대 정신에 대한 열망으로 모이신 분들일 것"이라며 "더욱 소명의식과 사명감으로 시대정신을 이루기 위해 저와 국민의당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