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일본 정부가 통화스와프 협정 재개를 논의하기로 한 데 대해 일본 언론은 양국 관계 개선의 흐름이 반영된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28일 아사히신문은 "한국 경제가 지금 바로 통화스와프를 재개해야 하는 상황은 아니다" 며 "양국 관계의 최대 현안이었던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합의 후 약 8개월이 지나면서 관계개선이 경제 분야로 확대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사설을 통해 "통화스와프가 금융 분야에서 일본·한국 협력의 상징적 존재" 이고 "양국뿐만 아니라 아시아 지역 전체 금융시장의 안정에도 도움이 된다는 평가를 할 수 있다" 며 "이를 계기로 양국이 공통 과제에 관해 더 건설적인 대화를 하라"고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한일 관계개선 외에 한국이 중시해 온 중국과의 관계 악화가 중요한 원인이 됐다는 분석도 있다"고 전했다.

통화스와프를 한국이 제안했다는 점에 주목한 신문도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영국의 유럽연합(EU) 이탈이나 중국경제 감속 등 국제금융시장의 앞날에 대한 불투명함도 있어 한국이 체면을 버린 모습"이라고 보도했다.

산케이신문은 "한국 내에서는 일본에 강경한 태도를 유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부 있었으나 경제계를 중심으로 통화스와프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기 때문에 한국 정부가 체면보다는 실질을 우선한 것으로 보인다" 며 "통화스와프로 인한 혜택은 일본보다 한국이 크다"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