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불황 속에 술 소비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지난해 주류에 붙는 세금이 역대 최대 규모로 걷힌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기획재정부와 국세청 등에 따르면 2015년 세수 가운데 주세는 총 3조 2275억 원으로 전년보다 13.2% 증가했다. 국내 주세 징수 규모가 3조 원을 넘어선 것은 작년이 사상 처음이다.

주세 수납액은 1990년(1조 224억 원) 처음으로 1조 원을 넘어선 뒤 꾸준히 늘어났다. IMF(국제통화기금) 금융위기 직후인 1999년(2조780억 원)에는 2조 원을 돌파했다.

2012년 이후에는 매년 2조 8000억∼2조 9000억 원 정도씩 걷히다가 지난해 마침내 3조 원대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