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예산안·중점 법안 논의
여권 수뇌부가 다음달 청와대에서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여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사될 경우 박근혜 정부 들어 청와대에서 열리는 첫 고위 당·정·청 회의가 된다.

여권의 한 고위 관계자는 26일 “국정 운영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매달 고위 당·정·청 회의를 정례적으로 여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회의를 주재하는 것도 당·정·청이 돌아가면서 맡는 방식이 유력하다”고 전했다.

첫 회의는 다음달 청와대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정기국회 개회를 계기로 내년도 예산안과 정부·여당이 중점 추진하는 법률안을 점검하는 동시에 처리 방침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다.
회의에는 새누리당에서 이정현 대표를 비롯해 정진석 원내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정부에서 황교안 국무총리와 관계부처 장관들이, 청와대에선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과 수석비서관 등이 각각 참석한다.

이 같은 회의가 정례화되면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공유하고 있는 이 대표가 ‘8·9 전당대회’에서 승리하며 당·청이 ‘신(新) 밀월’ 관계를 맞게 될 것”이라는 정치권의 관측이 구체화되는 것으로 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전날 이 대표 취임 이후 처음으로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열면서 당에 힘이 실리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실제 전날 회의의 비공개 부분에서 야당이 요구하는 ‘백남기 농민 사건 청문회’ 개최에 대한 가닥이 잡히고,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키기로 잠정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