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Joy
지난달 강원도를 다녀오면서 말리부 1.5L 세단을 몰아봤다. 시승 모델은 19인치 알로이 휠을 장착한 쉐보레의 중형 세단이다. 한국GM이 상반기 출시한 신형 말리부는 최근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말리부 소비자는 16~19인치 크기의 휠을 선택할 수 있다. 19인치는 옵션 사양이다. 말리부 1.5는 다운사이징 터보 가솔린 엔진을 얹었다. 최고 출력 164마력, 최대 토크 25.5㎏·m다. 6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렸다.
고속도로 주행에서는 상당히 경쾌하게 움직였다. 탄탄한 차량 하체에 19인치 타이어 휠의 효과를 봤다. 말리부 2.0보다 순간 가속은 떨어진다. 하지만 시속 150㎞ 속도에서도 안정감이 느껴졌다. 급커브 구간에서 핸들링 반응도 유연하다. 특히 매력적인 요소는 정숙성이다. 시속 100㎞ 이상으로 가속해도 외부 소음이 잘 차단된다.

연비는 다소 떨어진다. 말리부 1.5는 17인치 타이어 기준 복합 연비가 L당 13㎞다. 19인치를 선택하면 효율은 L당 12.5㎞로 낮아진다. 고속도로 주행 구간에선 L당 평균 14㎞대를 유지했다. 국도 주행까지 합친 결과 서울에 도착한 뒤 트립 컴퓨터에는 L당 13.2㎞가 찍혔다. 시내 운전에서는 연비가 L당 10㎞ 밑으로 떨어졌다.

트렁크는 꽤 넓다. 2열 뒷좌석은 폴딩 방식으로 접을 수 있다. 시트를 접으면 적재함으로 활용도를 높일 수 있다. 넉넉한 2열 공간과 트렁크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부럽지 않을 정도다. 가격은 2353만~3240만원.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