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단신]

실로암안과병원, 30주년 연주회 등

입력 2016-08-27 06:15 수정 2016-08-27 06:16

지면 지면정보

2016-08-27A21면

실로암안과병원, 30주년 연주회

실로암안과병원이 30주념을 기념해 오는 29일 오후 7시30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오르간 앙상블그룹 오르투스 정기연주회를 연다. 실로암안과병원은 설립 이후 지난해 말까지 100만명에 달하는 환자의 실명을 예방하고 눈을 치료했다. 개안수술로 3만5000여명에게 새 빛을 찾아주는 등 사랑의 실천 운동을 이어오고 있다. 오르투스는 리더인 박은혜 씨를 포함해 네 명의 중견 오르가니스트로 구성된 최초의 오르간 앙상블 그룹이다. 이들의 네 번째 이야기인 이번 공연은 사랑의 음악회라는 부제로 열린다. 공연 수익금은 개안수술과 예방에 사용된다. 이번 공연에서는 4대의 오르간이 비발디 바이올린 협주곡인 ‘사계’ 중 여름을 연주하고 피아니스트 조재혁과 함께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 콘체르토를 반주한다.

한림대강남성심병원 , 두통 예방 무료 강좌

한림대강남성심병원이 오는 9월5일 오후 2시부터 병원 별관 4층 미카엘홀에서 두통을 주제로 무료 건강강좌를 연다. 만성두통과 편두통으로 고통받는 환자에게 건강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마련했다. 소아 두통 진단 및 치료(이건희 소아청소년과 교수), 두통 예방과 치료(주민경 신경과 교수) 등을 주제로 강의한다. (02)829-5125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