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전 새누리 대표 "상처 줬다" 콜트악기 노조에 사과

입력 2016-08-26 18:28 수정 2016-08-26 18:28

지면 지면정보

2016-08-27A6면

정가 브리핑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사진)는 2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콜트악기 노동조합에 공식 사과했다. 김 전 대표는 “지난해 9월 (당 대표 당시) 강경 노조가 제 밥그릇 늘리기에 골몰한 결과 건실한 회사가 아예 문을 닫은 사례가 많다고 하면서 콜트악기와 콜텍을 언급했다”며 “언론 기사를 보고 발언한 것으로, 신중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못한 잘못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고통받는 노동자에게 큰 상처를 준 점을 사과한다”고 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