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노조와 성과연봉제 협상 안한다".

입력 2016-08-26 17:39 수정 2016-08-27 06:35

지면 지면정보

2016-08-27A12면

14개 은행,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 탈퇴키로

개별 은행노조와 협상 방침
금융 산별교섭 와해 가능성
시중은행들이 성과연봉제 도입을 위해 전국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에서 탈퇴하기로 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과 산별 교섭 방식으로는 성과연봉제 도입이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날 국책은행을 제외한 14개 시중은행장은 긴급회의를 열고 사용자협의회를 탈퇴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사용자협의회 측은 금융노조에 구두로 이 같은 의견을 전달했다.

지난달 전국은행연합회를 중심으로 은행권 성과연봉제 도입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했지만 금융노조의 거센 반발로 성과연봉제 도입을 추진하지 못하고 있다. 금융노조는 다음달 23일 성과연봉제 반대를 위한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시중은행이 사용자협의회를 탈퇴하면 성과연봉제 도입은 개별 은행 노사 간 협의로 진행될 가능성이 크지만 노조 반발이 변수다.

금융노조 관계자는 “시중은행들이 사용자협의회에 탈퇴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금융공기업처럼 산별 협상이 아니라 개별 협상을 통해 성과연봉제를 도입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용자협의회는 2010년 17개 은행을 포함한 34개 금융회사가 참여해 구성됐다. 이후 사용자협의회는 매년 금융노조와 산별 교섭을 벌여왔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7명 22%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5명 78%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