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자동차도 파나…차량·가격 검색 서비스

입력 2016-08-26 18:55 수정 2016-08-27 03:43

지면 지면정보

2016-08-27A10면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이 자동차 판매 영역까지 넘보고 있다. 아마존은 25일(현지시간) 자동차 검색과 커뮤니티를 담당하는 허브인 ‘아마존 비이클’ 사업부를 출범했다.

자동차와 부품, 액세서리 등이 필요한 아마존 고객에게 제품 사양과 가격 등을 비교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아마존닷컴에 들어가 자동차를 검색하면 1965년 포드 머스탱부터 2014년 테슬라 전기차 모델 S, 2016년 지프 랭글러에 이르기까지 신차와 중고차를 거의 모두 검색할 수 있다. 제품 사양 소개, 이미지와 동영상, 판매 가격, 소비자 평가도 상세히 소개돼 있다. 서비스에 대한 평가는 누구나 할 수 있어 다양한 정보를 교환하는 자동차 커뮤니티 사이트 역할도 한다.

미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더버지 에 따르면 아마존 측은 “지금 당장 자동차를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정보만 제공한다”며 “최소한 지금은 아니라는 얘기”라고 말해 앞으로 자동차 판매 영역에 진출할 것임을 시사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