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안타깝다…수사 일정 재검토"

입력 2016-08-26 18:06 수정 2016-08-27 02:19

지면 지면정보

2016-08-27A1면

이인원 롯데그룹 정책본부장(부회장)이 26일 소환을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검찰 수사 일정이 차질을 빚게 됐다. 검찰은 “진심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수사 일정 재검토를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이 부회장을 조사한 뒤 신동빈 회장 등의 소환 일정을 잡을 계획이었지만 수정이 불가피해졌다”며 “(이 부회장) 장례 기간에는 소환조사를 최대한 자제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두 달여 동안의 수사를 통해 신 회장 등을 조사하기 위한 물적 증거를 많이 확보했다”고 말해 수사 자체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자신했다. 검찰은 롯데 수사 과정에는 무리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기업 비리에 초점을 맞췄을 뿐 사람을 압박하는 수사를 탈피하려고 노력했다”며 “특정인을 무리하게 수사한 적은 없다”고 했다.

박한신/고윤상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