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온 소방헬기 도입을"…협력사들, 서울시에 건의

입력 2016-08-26 17:32 수정 2016-08-27 06:47

지면 지면정보

2016-08-27A13면

국산헬기 ‘수리온’ 협력사들이 서울시 119특수구조단의 헬기구매사업 입찰에서 원천 배제됐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를 비롯한 수리온 협력사들은 26일 서울시에 “수리온의 소방헬기 도입을 다시 한번 검토해달라”는 건의문을 제출했다. 앞서 서울시 119특수구조단은 다목적 헬기구매사업 사전 규격을 공개하며 헬기에 장착된 엔진 2개 중 하나가 고장나도 안전한 지역까지 비행해 착륙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에서 형식 증명을 받은 카테고리 A등급을 입찰 조건으로 제시했다. 수리온은 국토부의 형식 인증을 받지 않은 카테고리 B등급 헬기여서 입찰에 참여할 수 없게 됐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