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딩 챔피언' 리디아 고 4위
‘철의 여인’ 최운정(26·볼빅·사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캐나다 퍼시픽오픈(총상금 225만달러·약 25억원) 1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나섰다.
최운정은 26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의 프리디스그린스GC(파72·6681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14개 홀을 끝낸 가운데 7언더파를 기록했다. 이날은 악천후로 경기가 세 시간가량 중단됐다. 10번홀에서 출발해 5번홀까지 경기를 마친 최운정은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쓸어 담았다.

지난해 마라톤 클래식에서 투어 첫 우승을 일궈낸 최운정은 6언더파로 공동 2위인 스테파니 메도(북아일랜드), 카린 이셰르(프랑스)를 1타 차로 앞섰다. 메도는 1라운드를 모두 마쳤고 이셰르는 14개홀을 소화했다. 이날 1라운드를 끝내지 못한 선수들은 다음날 1라운드 잔여 홀과 2라운드 경기를 연달아 치른다.

이 대회에서 네 번째 우승을 노리는 디펜딩 챔피언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허미정(27·하나금융그룹), 이미림(25·NH투자증권) 등과 함께 5언더파 67타로 공동 4위에 올랐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