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별 교류협력…시험기간은 제외
수업이 없는 날, 다른 학교에서 친구를 만난 날, 학교 도서관이 가기 싫은 날…. 학교는 멀고 카페는 비싸고…, 자신이 다니는 학교 도서관과 상호협약을 맺은 학교들을 알고 있다면 본인 학생증을 가지고 당당하게 도서관 게이트를 지나갈 수 있다.
신촌지역 4개 대학= 서강대 연세대 이화여대 홍익대 도서관은 교류협력 협약을 맺고 있다. 해당 대학 학생이라면 학교 도서관에 자유롭게 출입이 가능하다. 출입데스크에 본인 학생증을 맡기고 임시 열람증을 받으면 시간제한 없이 자료열람실을 이용할 수 있다. 중간고사와 기말고사 전 주와 해당 주에는 출입할 수 없다.

서울 동북부 지역 12개 대학= 서울 동북부 사립대학교 도서관협의회에 소속된 대학(광운대 국민대 대진대 덕성여대 동덕여대 명지대 삼육대 상명대 서경대 서울여대 성신여대 한성대) 도서관끼리 상호 협약을 맺고 있다. 신촌지역 대학들과 달리 자료열람실뿐만 아니라 일반열람실까지도 이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더 편리하다. 시험 기간에는 타 학교 학생 출입이 제한된다.

경인지역 17개 대학= 가천대 가톨릭대(역곡) 강남대 경기대 경희대(국제) 단국대 명지대(용인) 성결대 수원대 아주대 용인대 인천대 인하대 한국항공대 한신대 한양대(안산) 협성대는 방학 중 도서관 일반열람실을 상호 개방한다. 자료열람실과 일반열람실 모두 사용할 수 있고 1인 2권에 한해 도서대출도 가능하다. 학기 중에 이용할 수 없다는 점이 아쉽지만 여러 지역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최정훈 캠퍼스 잡앤조이 인턴기자 fr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