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올림픽 체육관에서 '2016 창조경제혁신센터 페스티벌' 개막식 행사를 마친 뒤 푸드트럭 청년 창업가로 부터 음료를 전달 받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지금 우리나라는 그야말로 도전과 변화의 최전선에 서 있다" 며 "이런 상황에서 우리가 과거의 추격자 모드에 머무른다면 더 이상 추격을 할 수도 없는 상황을 맞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한양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2016 창조경제혁신센터 페스티벌 개막식에서 격려사를 통해 "하루라도 빨리 창조경제 패러다임을 토대로 글로벌 선도국가의 길로 나서야만 한다"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를 위해 창의적 아이디어를 민첩하게 사업화해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하는 스타트업의 역할을 더욱 크게 키워나가야 한다" 면서 "각 지역의 창업생태계를 활성화해서 지역 발전이 국가 발전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도 이제 각 지역 혁신센터를 창조경제의 전진기지로 삼아 지역의 창의 역량을 산업과 일자리로 꽃피우는 혁신의 플래폼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며 "혁신센터가 지속적으로 성과를 내면서 스스로 성장하는 단계로 한걸음 더 도약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