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의 최측근인 이인원 부회장이 26일 검찰 소환을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검찰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 부회장과 황각규 사장, 소진세 사장 등 이른바 '가신 3인방'을 조사 후 이르면 다음 주 신동빈 회장을 불러 수사를 마무리 지으려던 검찰의 계획도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검찰 관계자는 "진심으로 안타깝고 고인에 애도를 표한다"며 "수사 일정을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은 이 부회장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1시간 안에 수사 일정 재검토 계획까지 포함된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이 부회장 사망 소식은 곧장 김수남 검찰총장 등 대검 수뇌부에도 유선으로 긴급 보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