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이인원, 헌신적으로 롯데 기틀 마련한 인물"

입력 2016-08-26 10:24 수정 2016-08-26 10:26
롯데그룹은 26일 이인원 롯데그룹 정책본부장(부회장)이 26일 검찰 소환을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소식을 공식적으로 확인했다.

(사진=한국경제 DB)

롯데그룹 정책본부는 "이 부회장의 비보가 경찰 등 여러 경로를 통해 사실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책본부는 "평생 누구보다 헌신적으로 롯데의 기틀을 마련한 이 부회장이 고인이 됐다는 사실을 믿기 어려운 심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빈소 마련 등 장례식 관련 절차에 대해서는 아직 미정이라고 전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