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이인원 부회장의 자살과 관련해 변호인단을 이끄는 김앤장 법률사무소는 26일 "매우 황망하다. 경위와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김앤장 측은 "어제까지 이 부회장을 포함한 롯데그룹 측과 논의를 했고, 고인이 오늘 소환에 응해 출석할 예정이었다"면서 "이런 일이 일어날 줄 예상하지 못했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자세한 경위를 파악 중이며 유서가 있다고 하니 그 내용도 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그룹 측과 관련 내용과 대책 등을 논의하겠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