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계열 자산운용사인 삼성자산운용이 서초사옥 시대를 연다. 삼성자산운용은 이번 주말 이사와 새 사무실 정리를 끝내고 29일부터 전 직원이 서초 사옥으로 출근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이전은 13년간의 여의도 시대를 마감하고서 2011년 8월 태평로 사옥에 둥지를 튼 지 5년 만이다. 삼성자산운용은 삼성생명이 입주한 삼성 서초사옥 C동(삼성전자동)의 16∼18층을 사무실로 사용한다.

1998년 9월 삼성생명투신운용으로 출발한 삼성자산운용은 1999년 말 삼성투신운용을 합병해 지금의 모습을 갖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