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친환경 신선식품 물류 솔루션 '스마트 프레시X' 출시

입력 2016-08-25 09:05 수정 2016-08-25 09:05
홈플러스 온라인마트 배송 차량 시범 적용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클라우드 기술 기반의 친환경 신선식품 물류 솔루션인 '스마트 프레시X'를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
기존 냉동·냉장차량은 엔진으로 냉동기가 구동되기 때문에 차량이 정차돼 있는 시간에도 엔진을 구동해 공회전으로 인한 환경문제가 발생했다. 스마트 프레시X는 차량 운행 전 심야전기로 에너지를 저장하는 기술인 PCM 축냉기술을 활용해 저온을 유지한다. 차량 공회전으로 인한 이산화탄소(CO2)와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고 유류비를 절감할 수 있다.

PCM 축냉기술은 기존 물류차량 대비 냉동·냉장 온도 복원 능력을 50% 이상 개선한 것으로, 물류차량의 공회전을 최대 30% 이상 축소할 수 있다. 이 기술은 국토교통부에서 추진 중인 '녹색물류 전환사업'에 선정됐다.
스마트 프레시X는 클라우드 서버를 활용해 배송 차량의 온도, 위치, 도어개폐 여부, 비정상 상황 알림 등 정보를 실시간으로 고객에게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최근 홈플러스 온라인마트 배송 차량에 스마트 프레시X를 시범 적용키로 협약을 체결했다. 효율성 및 에너지 절감 효과 검증을 거쳐 모든 차량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권송 SK텔레콤 사물인터넷(IoT)솔루션부문장은 "스마트 프레시X는 정부의 온실가스 절감 정책에 부합하는 친환경 솔루션"이라며 "향후 식품 뿐 아니라 의약품과 같이 물류 환경의 민감도가 높은 분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