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리, 추경 처리 촉구…"이유여하 막론하고 빨리 통과돼야"

입력 2016-08-25 08:50 수정 2016-08-25 08:50
황교안 국무총리는 25일 "구조조정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민생을 살리기 위해 시급한 추가경정 예산안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하루빨리 통과돼야 한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날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추경 예산이 처리되지 않고 있어 지역경제, 일자리창출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또 다음달 시작되는 20대 국회의 첫 정기국회를 언급하면서도 "노동개혁법, 규제프리존법 등 모든 주요 법안들이 처리돼야 한다"면서 "당·정·청이 합심해서 적극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황 총리는 "경제 여건이 개선되지 않는 가운데 어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를 비롯해 북한의 거듭된 도발 행위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국민의 생명과 대한민국의 안전을 굳건히 지키면서도 그동안 역점적으로 추진한 국정과제들이 열매를 맺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