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탄도미사일 탑재용으로 개발 중인 '신포급' 또는 '고래급' 잠수함보다 더 큰 잠수함을 현재 개발 중이라는 미국 전문가의 의견이 제기됐다.
정보분석업체 올소스 애널리시스의 북한 군사문제 전문가 조지프 버뮤데스 연구원은 24일(이하 현지시간) 북한 전문매체 '38노스' 주최 전화 간담회에서 "기존 잠수함보다 더 큰 새 잠수함을 만들고 있으며, (북한에서는) 몇 년 전부터 그런 잠수함을 설계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북한이 본격적으로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을 개발하기 시작하면서 북한문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북한이 더 파괴적인 SLBM 전력을 갖추기 위해 2000t급인 신포급보다 더 큰 잠수함을 만들려 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돼 왔다.

버뮤데스 연구원은 이날 북한이 동해상에서 발사한 SLBM이 수중 바지선이 아니라 잠수함에서 직접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보였다.

그는 이번 시험에서 미사일 사출이 잠수함에서 직접 이뤄졌느냐는 질문에 "내 의견으로는 그렇다"고 답했다.

버뮤데스 연구원은 지난해 12월 북한에서 SLBM 시험을 했다고 발표했을 때 잠수함이 아닌 수중 바지선에 장치된 발사대에서 발사가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그는 지난 4월 북한이 추가 SLBM 발사 시험을 했을 때는 잠수함에서 직접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