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폭염 막바지 오후 중부지방 소나기 … 기상청, 내일부터 30도 이하 예상

입력 2016-08-25 06:18 수정 2016-08-25 06:18
불볕더위가 25일을 마지막으로 한풀 꺾일 전망이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5도, 인천 25.8도, 수원 24.6도, 춘천 23.1도, 강릉 22.1도, 청주 24.4도, 대전 24.2도, 전주 24.7도, 광주 24.9도, 제주 26.9도, 대구 21.4도, 부산 25.1도, 울산 21.9도, 창원 23.7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30도에서 35도로 어제와 비슷하겠다. 밤부터 전국이 상층 찬 공기의 영향에 들겠다.

기상청은 "오늘 밤부터 상층의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구름이 많은 날씨를 보이고, 26일부터 낮 최고기온이 30도 내외의 분포를 보이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발효 중인 폭염특보가 완화될 것"으로 예보했다.
이날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북부, 경남 동해안, 제주 산간에 대기 불안정으로 인해 오후에 소나기(강수확률 60%)가 오는 곳이 있겠다.

경기북부와 강원 영서북부에는 차차 흐려져 밤부터 비(강수확률 60~70%)가 오는 곳이 있겠다.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에도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소나기가 오는 곳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 10∼50㎜, 서울·경기도·강원 영서·충청도·경남동해안·제주산간·서해5도 5∼20㎜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서부 먼바다와 제주도 전해상에서 1.5∼3.0m로 높게 일겠다. 다른 해상에서는 0.5∼2.5m로 일 것으로 예보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