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김용 세계은행 총재 연임 지지

입력 2016-08-26 00:59 수정 2016-08-26 00:59

지면 지면정보

2016-08-26A9면

차기 총재후보로 공식 지명
미국이 연임 의사를 밝힌 김용 세계은행 총재(사진)를 차기 총재후보로 공식 지명했다. 제이컵 루 미국 재무장관은 25일 성명에서 “김 총재의 연임으로 세계은행이 중요한 사업과 개혁 작업을 계속할 수 있을 것”이라며 차기 총재 후보로 공식 지명한다고 발표했다. 세계은행은 한국계 미국인인 김 총재가 연임 의사를 이사회에 통보했다고 지난 23일 발표했다.

미국 다트머스대 총장 출신의 보건 전문가인 김 총재의 첫 임기는 내년 6월30일 끝난다. 그는 연임 도전을 발표하는 성명에서 “세계은행의 헌신적인 직원들과 지난 4년간 이룬 성과가 크다”며 “이런 중요한 직무를 계속할 수 있다면 자랑스러울 것”이라고 밝혔다. 연임 여부는 오는 9월 말~10월 초 결정될 전망이다.

5년 임기의 세계은행 총재직은 통상 미국 정부가 지명한 인물이 맡아왔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