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SI)이 다음달 1일 원마일웨어 여성복 ‘V라운지’(사진)를 처음 선보인다. 원마일웨어란 집에서 1마일(약 1.6㎞) 떨어진 가까운 곳에 나갈 때도 입을 수 있는 편안한 실내용 의류를 말한다. 품이 넉넉하고 소재가 편안한 것이 특징이다. 실내용 의류지만 외출용 또는 여행 갈 때 ‘공항패션’으로도 입을 수 있도록 소재와 디자인을 고급화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SI는 다음달 1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과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판교점에 동시에 매장을 열기로 했다. 9월 안에 신세계백화점과 롯데 현대 AK 갤러리아 등 주요 백화점에 총 12개 매장을 낼 계획이다. V라운지 가격대는 니트 원피스 20만~30만원대, 카디건 30만~40만원대, 바지와 치마는 20만~30만원 수준이다.

백관근 신세계인터내셔날 여성복사업부장은 “패스트패션의 인기가 점차 시들면서 최근에는 질리지 않는 슬로패션을 찾는 수요가 늘고 있다”며 “V라운지도 이런 흐름과 잘 맞아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