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철우 새누리당 의원(사진)은 25일 “북한의 김정은 정권이 군부에 의해 무너지기는 어렵지만 민란에 의해 체제가 붕괴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 “민심 이반으로 동요가 일어나면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북한의 외국 공관은 자급자족하게 돼 있고, 외화벌이를 해야 하는데 할당량이 점점 높아지면서 목표를 못 채우면 징계를 해 불만이 많은 것 같다”고 전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