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중국 겨냥 북태평양 남획방지 규제 제안
일본이 북태평양 공해상의 수자원 보호를 논의하는 북태평양어업위원회에서 고등어 어획 규제를 도입하자고 제안했다. 중국의 공해상 고등어잡이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25일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도쿄에서 26일까지 열리는 어업위원회에서 일본 수산청은 각국 고등어잡이 어선 수를 현재 수준에서 억제하는 규제안을 냈다. 또 불법 어선 목록을 작성해 이들의 입항을 금지하는 조치에 어업위원회 참가국이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이번 북태평양어업위원회에는 일본을 비롯해 한국 캐나다 러시아 중국 대만 등 6개국과 옵서버인 미국이 참석하고 있다. 사토 가즈오 일본 수산청장은 “(북태평양 공해상) 고등어 어획량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어 고등어 자원 회복에 악영향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북태평양 공해에서 고등어잡이를 한 중국 어선 수는 허가를 받은 것만 80척으로, 전년 대비 네 배 증가했다. 지난해 중국 어선의 고등어 어획량은 전년의 다섯 배가 넘는 13만4846t에 달했다.

일본은 주로 자국의 배타적경제수역이나 영해상에서 고등어를 잡는데 가까운 공해상에서 중국 어선이 고등어를 대량으로 잡는 바람에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 내 고등어 어획량은 1978년 160만t을 웃돌았다가 1991년 25만t까지 급격히 줄기도 했다. 최근 10년간 연평균 어획량은 50만t 전후를 유지했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