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60조…가계부채 상반기 54.2조 급증

입력 2016-08-25 18:25 수정 2016-08-26 01:28

지면 지면정보

2016-08-26A1면

가계부채가 1260조원에 육박하며 사상 최대치를 다시 경신했다. 올 상반기에만 54조원 넘게 급증했다.

25일 한국은행은 2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이 1257조3000억원으로 전 분기 말보다 33조6000억원(2.7%)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증가폭이 1분기의 20조6000억원보다 커졌다. 상반기 기준으로는 한은이 가계신용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2년 4분기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한은은 신규 아파트 분양에 따른 집단대출 증가세가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586조7000억원으로 석 달간 17조4000억원 증가했다.

김유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